명현관 해남군수, 지방시대위원회 방문해 '기회발전특구·교육발전특구' 지정 건의

우동기 위원장, 이정현 부위원장 연달아 면담, 특구지정 굳히기 나서

손다해 | 입력 : 2024/06/05 [15:57]

 

명현관 해남군수가 해남군 미래성장동력 확보의 시금석이 될 기회발전특구와 교육발전특구 유치를 위해 연일 강행군을 펼치고 있다. 

 

해남군은 명 군수가 5일 세종시 지방시대위원회를 방문, 우동기 위원장을 만나 해남군이 적극 추진하고 있는 기회발전특구와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29일에도 지방시대위원회 이정현 부위원장을 방문한 바 있는 명군수는 이번에는 우 위원장을 면담하고, 특구 지정을 위한 막바지 굳히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남군은 솔라시도 기업도시 데이터센터 조성 66만㎡(20만평)와 화원산단 해상풍력 배후단지 20만㎡(6만평) 등 총 86만㎡(26만평)에 대한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신청한 상태로, 지방시대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올 6월 지정이 결정될 예정이다. 

 

또한 지난 2월 1차 공모를 통해 예비 지정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에 대해서도 유소년 인구감소에 따른 교육 위기를 겪고 있는 농어촌 지역의 상황을 자세히 설명하고, 해남만의 특성을 살린 교육발전특구의 비전과 전략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교육부 주관의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은 지방시대 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오는 7월말 결정된다. 

 

명현관 해남군수는“해남군 솔라시도기업도시에는 10개 사업, 3천억원 규모의 첨단전략사업을 추진중이며, 화원산단 해상풍력기자재 단지 조성과 맞물려 국가적 과제인 신재생에너지 및 데이터센터 확보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며“기회발전특구와 교육발전특구 지정은 일자리와 교육이라는 농어촌 지역의 가장 큰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인구 유입 방안으로 반드시 필요하다”고 사업 추진의 타당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명군수는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도 찾아 해남군 현안 사업이 2025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해남 목포구등대 관광경관 명소화사업 311억원, 복합해양레저도시 기반구축 및 개발사업 500억원, 지역민 불편 해소를 위한 농어촌 마을하수도 정비사업 349억원, 위험지대 개선을 위한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과 자연재해 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총 843억원 등을 새롭게 건의했으며, 이미 추진되고 있는 농식품 기후변화 대응센터 조성을 위한 2025~2026 사업비 554억원 등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도 당부했다. 

 

명현관 군수는“국토의 균형발전이 한반도 최남단인 해남에서 시작되어야 하는 상징성을 감안해 기회발전특구와 교육발전특구 지정에 대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전 군민의 염원을 전달하고, 해남이 만들고자 하는 미래 청사진을 완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나눔일보 = 손다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1/7
̽ īī丮 ν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