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그래핀스퀘어 포항공장 착공식… 2025년 완공해 본격 그래핀 필름 생산

이강덕 시장, “그래핀 산업 생태계 적극 육성해 그래핀 산업 선도해 나갈 것”

강현아 | 입력 : 2024/06/14 [18:59]


포항시는 14일 체인지업그라운드 미디어홀에서 글로벌 그래핀 선도기업 ‘그래핀스퀘어’의 포항공장 착공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LG전자, 포스코홀딩스 등 기업체와 경북경제진흥원, 포항테크노파크,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항공과대학교 등 지역 R&D기관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래핀스퀘어’의 포항공장 착공을 축하했다. 

  

‘꿈의 신소재’라고 불리는 그래핀은 탄소로 이뤄진 벌집 형태 구조로 구리보다 100배 이상 전기가 잘 통하며, 반도체에 쓰이는 실리콘보다 전자의 속도를 100배 이상 빠르게 이동시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특히 그래핀 소재는 신재생 에너지, 전기차 배터리, 양자 컴퓨터, 바이오 신약 등 다양한 응용산업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으며, 포항시는 일찍이 그래핀을 미래를 이끌어갈 첨단 신소재로 보고, 지속가능한 경제 발전을 견인할 그래핀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해왔다. 

 

시는 지난 2021년 포항시-그래핀스퀘어-포스코-포스텍-포항산업과학연구원 간의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포항 그래핀밸리 조성전략’을 수립해 포항지역의 산·학·연·관 협력을 기반으로 그래핀 기술의 성공적 상용화와 글로벌 그래핀 시장 선점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그래핀스퀘어’는 세계 최초로 그래핀 대량 합성기술을 구현하고 상용화해 실생활에 응용하는 기업이다. 

 

그래핀 소재의 상용화에 따르는 높은 생산비용이라는 장벽에도 불구하고, 그래핀스퀘어는 세계적 국제학술지 ‘네이처’지에 최초로 보고된 화학기상증착법(CVD) 그래핀 합성 기술을 기반으로 그래핀의 대량생산 및 상용화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그래핀스퀘어의 기술력은 이미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전 세계 80여 개 대학과 연구기관으로부터 그래핀 샘플 요청이 쇄도했으며, 제조와 관련한 국제특허만 해도 80여 건에 이른다. 

 

이러한 성과로 지난 2022년 美타임지 선정 ‘올해 최고의 발명’에 그래핀스퀘어가 개발한 ‘그래핀 키친스타일러’가 선정되기도 했으며, 그래핀스퀘어의 ‘그래핀 라디에이터’는 CES 2023 가전제품 부문 ‘최고혁신상’을, ‘충전식 멀티쿠커’는 CES 2024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래핀스퀘어 포항공장은 블루밸리 산업단지 내에 대지면적 33,124㎡, 연면적 6,803㎡ 규모로 오는 2025년 1분기 완공할 예정이며, 3분기에는 본격적인 그래핀 필름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홍병희 그래핀스퀘어 대표는 “그래핀은 무궁무진한 활용성으로 산업뿐만 아니라 우리의 일상에 혁신을 일으킬, 세상을 바꿀 기술”이라며, “그래핀스퀘어는 그래핀을 통한 가치를 세상에 제공하겠다는 목표 아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K-철강, K-배터리 등 대한민국의 산업혁신에 앞장서 온 포항시에 그래핀 상용화 공장이 들어선 것이 매우 의미가 깊다”며 “그래핀 산업 생태계를 적극 육성해 포항시가 세계적인 그래핀 산업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 도배방지 이미지

1/7
̽ īī丮 ν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