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법조·검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감2018]표창원 의원, 검찰의 공정한 인사개혁안 마련 촉구
"불투명한 인사평정이 평검사들의 과로 가중요인"
 
조장훈대표기자 기사입력  2018/10/25 [20:39]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은 25일 검찰이 공정한 인사개혁안을 마련하는 것이야말로 검찰개혁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표 의원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전체 검사 2,252명 중 지방검찰청·지청에 근무하는 검사는 1,755명으로 검사정원의 78%에 달한다.


표 의원은 지방검찰청·지청에 근무하는 평검사가 피라미드식 계층 구조의 검찰 조직 내에서 법무부, 대검찰청, 중앙지방검찰청 등 좋은 임지로 가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데 검사들에 대한 객관적인 근무평정 기준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검찰 평가의 근거가 되는 검찰청법 제35조의 2 검찰 복무평정규칙 제4조는 ① 청렴성, 조직헌신 및 인권보호에 대한 기여도, ② 치밀성·성실성, ③ 추진력·적극성, ④ 판단력·기획력 등 추상적 지표만 나와 있고, S~F에 이르는 평가 등급이 있지만 자신이 어떤 평가를 받았는지, 그것이 승진과 보직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인사를 받는 당사자가 알기 어렵다.

 

 

표 의원은 법무부, 대검찰청, 중앙지방검찰청 등 수도권 주요보직만 거치는 검사를 ‘귀족검사’라 부르고, 소위 ‘귀족검사’가 될 것인지 평범한 검사가 될 것인지는 초임검사로 임용된 이후 6년간의 근무평정이 큰 영향을 미치는 점을 지적했다. 표 의원은 ‘젊은 검사들이 임용 이후 6년 이내에 무리하게 성과를 내고자 과로하는 경향이 있다’며 최근 과로사한 이모 검사(4년차) 및 2016년 사망한 김모 검사(2년차) 역시 임용된 지 얼마 되지 않은 검사들이고, 낮은 연차의 검사들이 형사부에 배치되어 경찰로부터 이첩된 사건을 처리하면서 동시에 인지 사건까지 수사하는 것은 지나친 부담이라고 말했다.

 

표 의원은 2018. 5. 16. 법무부가 발표한 검찰 인사개혁안의 문제점 역시 지적했다. 인사개혁안은 평검사의 경향교류 강화를 위해 ‘수도권 3회 연속 근무 제한’을 두고, 검사 직무대리를 확대하겠다는 방안을 담고 있다. 표 의원은 수도권 근무 횟수를 제한하는 것이 경향교류의 확대인지 의문이라며 보다 실질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표 의원은 검사직무대리를 확대하는 것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법무부령 「검찰근무 규칙」 제4조 제1항은 ‘검찰청의 장은 직무수행상 필요하고 또한 부득이한 경우에 한하여 그 관할에 속하는 검찰청의 검사 상호간 또는 일반직 공무원 상호간에 그 직무를 대리하게 할 수 있다.’라고 정하고 있다.

 

표창원 의원은 ‘직무수행상 필요하고 또한 부득이한 경우’가 언제인지 도무지 알기 어렵다며 ‘오히려 애매한 기준에 기해 직무대리라는 명목으로 파견근무를 보내면 다른 평검사들의 업무가 가중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표 의원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최근 과로로 사망한 이모 검사가 소속된 천안지청에서 근무하던 당시, 차한성 대법관의 아들인 차모 검사가 ‘직무대리’ 명목으로 대검찰청 연구관으로 보임한 바 있다.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25 [20:39]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5
광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온라인 쇼핑몰 이용 순위는 11번가, G마켓, 옥션, 쿠팡 순 / 최진희기자
이영철 구진바이오 회장, 글로벌 도약 위해 '중국 경영 잰 걸음' / 오승국선임기자
2012년 행정고시 최종합격자 대학별 순위, 서울대 1위 · 건국대 6위 / 강현아기자
유진그룹 '철물·공구 산업용재' 골목시장 진출, 갈등 해법 나올까? / 조장훈대표기자
하하 소속사 QUAN 엔터테인먼트로 '별' 이적하기로 / 이홍재기자
생태계 교란 우려 ‘핑크뮬리’, 축구장 15배 규모 식재 / 조장훈
[국감2018]김종민·표창원, 법원 개인회생 신법 적용 촉구 / 조장훈대표기자
"네이버,다음" 증권시세 실시간 제공 / 조영자 大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무법지대 '눈이 제 눈을 보지 못하고' / 덕산 김덕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