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연예 > 종교·학술·한국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국어원, 30년만에 ‘한글 맞춤법’ ‘표준어 규정’ 해설서 개정판 발간
'규정과 언어현실간의 차이' 줄이고자 현재 시점에서 해설 새롭게 기술
 
조장훈 기사입력  2018/12/26 [11:11]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26일 변화한 언어 현실과 달라진 학계 의견 등을 반영한 『‘한글 맞춤법’, ‘표준어 규정’ 해설』 개정판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 ▲ '한글 맞춤법’, ‘표준어 규정’ 해설 개정판 앞 표지(왼쪽)와 '달라진 언어 현실' 반영한 개정 내용 중 '말다'의 활용형 수록 본문(오른쪽 박스 처리부분. 개정판 58쪽)     © 나눔일보

 

이전 해설서는 1988년 ‘한글 맞춤법’과 ‘표준어 규정’을 제정하면서 이를 설명하기 위해 국어연구소에서 마련한 것이었다. 이후 30년의 시간이 흐르며 언어 현실이 달라지고 표준어가 추가되는 등 변화가 있어 이를 반영해야 한다는 요구가 꾸준히 제기되었다. 이번에 국립국어원에서 발간한 『‘한글 맞춤법’, ‘표준어 규정’ 해설』 개정판은 이러한 요구를 반영한 것으로, 총 분량 264쪽(표지 포함)에 달하는 풍부한 내용이 담겼다.

 

이번 개정판의 주요 기술 방향은 크게 세 가지이다. 첫째, 달라진 언어 현실과 학계의 관점 변화, 표준어 추가 사항 등을 반영하였다. 둘째, 국민이 어문 규정에 다가가기 쉽도록 더 명확하고 쉽게 풀어서 설명하였다. 셋째, 국어 표기와 발음의 원리를 더욱 풍부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어문 규정에서 미처 다루어지지 않은 사안에 대한 설명을 추가하고, ‘더 알아보기’ 난을 두어 학계의 다양한 의견을 추가로 제시하였다.

 

▲ '달라진 언어 현실 반영' 예시     © 조장훈대표기자 (자료=국립국어원 제공/ 나눔일보)

 

‘한글 맞춤법’과 ‘표준어 규정’ 자체를 개정한 것은 아니지만, 이에 대한 해설을 현재 시점에서 새롭게 기술함으로써 규정과 언어 현실 사이의 차이를 줄이고자 한 것이 이번 해설서 개정의 가장 큰 목적이라 할 수 있다.


국립국어원 담당자는 “앞으로도 빠르게 변화하는 언어 현실에 맞추어 다양한 정책을 기획하고 실현함으로써 국민들이 언어생활을 하는 데에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26 [11:11]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1
광고
노무현재단, 팟캐스트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 시작 / 조장훈
[포토]반갑다 추위! 2019년 대구 ‘전국새해알몸마라톤대회’ / 강현아
[국감2018]김종민·표창원, 법원 개인회생 신법 적용 촉구 / 조장훈대표기자
코웰패션, 밀알복지재단에 6억7천만원 상당 의류 기부 / 조영자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이정랑의 고전소통]익뇨지계(溺尿之計), 군주가 신중함을 잃으면? / 이정랑
한화그룹, 연말연시 이웃돕기 성금 30억원 기탁 / 최진희
[덕화만발'德華滿發']공정과 청렴 / 덕산
신복위, '신용상담 활성화' 전문가 간담회 개최 / 조영자
'불이야’ 가수 박승희, '2018 IJC 사회공헌공로상' 수상 / 강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