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복지·나눔 > CSR·CSV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화그룹 '2019 신임 임원 봉사활동' 진행, 첫 출발은 '지역사회 나눔 실천'
2008년부터 시작돼 연례활동으로 정착, 겨울철 농촌 일손 돕기와 취약계층 가정 설 맞이 물품 전달
 
최진희 기사입력  2019/01/16 [11:55]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이 ‘함께 멀리’라는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나눔 실천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그 대표적인 참여형 사회공헌 활동 프로그램이 우리 주변 소외된 이웃들과 지역사회를 위해 나눔을 실천하며 2008년부터 시작해 연례활동으로 자리매김한 ‘신임 임원 봉사활동’이다.

 

 

올해도 한화그룹은 겨울철 농촌 일손 돕기 활동과 취약계층 가정에 설 맞이 물품을 전달하는 ‘2019 신임 임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16일 충남 청양군 아산리 마을에서 진행된 이날 봉사활동에는 지난해 12월 정기인사에서 승진한 신임 임원 94명이 참여했다.

 

전체 60여 가구가 거주하는 아산리 마을은 주민 대부분이 60대 이상의 어르신들로 겨울철 일손이 부족한 농촌 마을이다.

 

신임 임원들은 비닐하우스 설치 작업과 축사 정비 활동, 농작물 수확 등의 봉사활동을 펼치며 겨울철 일손이 부족한 아산리 마을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탰다.

 

 

이들은 이날 일손 돕기 봉사활동 외에도 설 맞이 물품으로 쌀과 현미찹쌀 등 우리 농산물 150박스를 구매해 종로구 관내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150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화 최주일 상무는 “봉사활동도 불꽃과 같아서 나눌수록 더 커지고 따뜻해지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오늘 하루 내 자신이 더 많이 배우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신임 임원으로서 늘 주변을 돌아보고 타인을 배려하는 겸손함을 잃지 않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 임직원들은 이달 말까지 저소득 독거노인ㆍ장애인ㆍ다문화 가정 등 우리주변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하고자 다양한 설 맞이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6 [11:55]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3
광고
'세화아이엠씨' 왜 이 지경… 하청업체들 줄도산 위기 호소 / 오승국
이종걸, ‘5.18 유공자명단 공개’ 비판과 의문에 답하다 / 조장훈
온라인 쇼핑몰 이용 순위는 11번가, G마켓, 옥션, 쿠팡 순 / 최진희기자
한국항공서비스 출범, '항공기 정비' 국내서 이뤄져… 2026년까지 일자리 2만개 창출 / 조장훈
세화아이엠씨 '경영 정상화' 시급, 광주시민 수천명 생계 달려 / 오승국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추혜선 의원, '노동자·협력업체 대책 없는 매각' 안 돼 / 조장훈
문희상 국회의장, 국제라이온스협회장 만나 '복지사회 구현' 논의 / 조장훈
김용익 의원, '영리병원 허용 폐기'하고 '내국인은 금지' / 조장훈대표기자
'경찰 가족' 박용진 의원, '몸짱 경찰관 달력' 홍보 참여 / 조장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