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노동·청렴·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용노동부, '임산부·초등 자녀돌봄 재택근무' 사업계획서 심사절차 간소화
유연근무제 신청 현황, 재택근무 22,562명 전체 60,451명
 
강현아 기사입력  2020/08/27 [18:35]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감염취약계층인 임산부 보호와 초등 자녀돌봄 지원을 위해 이들 근로자에 대한 재택근무 사업계획서 심사 절차를 8월 28일부터 간소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늘어나는 상황에서 감염증 확산을 차단하고, 학교 원격수업 전환에 따른 자녀 돌봄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  재택근무 지원신청 인원(8.26 기준)   © 나눔일보 (도표=고용노동부 제공)

 
이번 간소화 조치에 따라 임산부나 초등돌봄 자녀가 있는 근로자들에 대한 재택근무 간접노무비 지원은 고용센터에서 사업계획서 심사절차를 거치지 않고, 바로 승인이 이루어진다.


사업주는 재택근무 사업계획서 제출 시 임산부(임신 중이거나 산후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 및 초등학교 6학년 이하(또는 만12세 이하)의 자녀를 두고 있는 근로자에 대한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증빙자료는 임산부는 임신 사실증명서(출산예정일이 기재된 산부인과 병·의원 발급소견서), 출산 사실증명서(출산일이 기재된 산부인과 병·의원 발급 소견서) 또는 가족관계 증빙서류(가족관계증명서, 주민등록등본 등)를, 초등학교 6학년 이하 또는 만 12세 이하 자녀를 둔 근로자는 가족관계 증빙서류(가족관계증명서, 주민등록등본 등)를 제출한다. 고용노동부는 이와 같은 증빙자료를 제출하는 사업 계획서에 대해서는 요건 심사를 생략하고 우선 승인할 예정이다.

 

유연근무제(재택근무 포함) 간접노무비 지원제도는 중소·중견기업대상으로 재택근무, 원격근무, 시차출퇴근, 선택근무제를 사용하는 경우 사용 횟수에 따라 사업주에게 노무비를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원금액은 유연근무제 활용일이 주 1~2회 5만원, 주 3회 이상 10만원이며, 근로자 1인당 최대 1년간 520만원 한도로 지원된다.


사업참여 신청·계획서를 고용보험 누리집(www.ei.go.kr) 또는 고용센터로 제출하여 승인받으면 신청서 제출일부터 1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재택근무 지원 신청현황을 살펴보면, 올해 1월 코로나19 확진자가 최초로 발생한 이래 중소·중견기업들에서도 감염증 예방을 위해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함에 따라 재택근무 지원수요가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연간 신청인원이 371명이었던데 비해 8월 26일 기준 2,321개 기업에서 22,562명이 신청하여 신청인원수 기준 60.8배로 증가했다.

 

또한, 전체 유연근무제 지원 신청현황은 8월 21일 현재 6,227개 기업에서 근로자 60,451명에 대해 이루어졌다. 유형별로는 시차출퇴근 32,442명, 재택근무 22,529명, 원격근무 700명, 선택근무 4,780명이다. 고용센터의 지원신청에 대한 승인율은 지원신청인원 대비 약 85%를 나타내고 있다.


기업 규모별 신청인원은 100∼299인 사업장이 18,317명으로 가장 많고, 30∼99인 사업장은 16,395명이며, 10인 미만 사업장도 7,652명에 이른다. 업종별 신청인원은 제조업이 15,444명으로 가장 많고, 정보통신 13,487명, 도소매업 9,596명 등이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8/27 [18:35]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4
광고
'건강의섬완도' 지역명품 수산물 미국 LA현지 홍보 / 오승국선임기자
안성포도축제위, 축제 취소하지만 '드라이브스루 5,000만원' 목표 / 장병철
SK텔레콤 'iPhone 6s•6s Plus' 출시, 색상 ‘실버·골드·스페이스그레이·로즈골드’ 4종 / 강현아기자
정기화 청하의료재단 이사장, 개인고액기부 '경북아너소사이어티' 가입…조실부모 아픔 요양병원 설립으로 치유 / 조영자선임기자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국제투자포럼2020(아리랑 아시아) 기업 유치 설명회 및 발대식’ 15일 개최 / 조장훈
존재고택, 조선 실학의 선구자 위백규(魏伯珪) 선생 생가 구석구석 / 조장훈
박용진 의원, '현대차 뉴그랜저 엔진오일 감소 제보 수십 건' 예결위 질의 / 조장훈
[인터뷰]문화재수리기능자 ‘표구공 제1242호’ 정찬정 배첩장에게 듣는 '문화재 복원 이야기' / 조장훈
시민단체들, 수도권 매립지 예산 인천시가 몽땅 가져가고 '2025년 종료하라!' / 장병철
김상희 국회부의장·이소영 의원 공동주최 '학교의 대전환, 미래학교 운영과 과제' 화상토론회 성료 / 조영자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