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전용기 의원 '한복 입고' 국감 질의 나선 까닭?

10월 26일은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일

조장훈 | 입력 : 2020/10/26 [18:53]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2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마지막 날인 종합감사 중, 한복을 입고 질의에 나섰다.

 

 

전 의원은 "오늘은 안중근 의사가 중국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지 111년이 되는 날이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이토 히로부미의 친필이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 남아 있다."고 개탄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사적 제280호 「서울 한국은행 본관」 정초석의 ‘정초(定礎)’글씨에 대해 이토 히로부미(이등박문)의 글씨가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서체 관련 전문가 3인으로 현지조사 자문단을 구성, 지난 20일 현지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토 히루부미의 글씨가 맞다고 확인한 바 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 도배방지 이미지

1/7
̽ īī丮 ν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