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여성·청소년·가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성주 의원, '입양기관 사후관리 보고 의무화' 법안 발의
'입양특례법 개정안', 아동보호 공백 없도록 입양 후 사후관리·감독 강화
 
장병철 기사입력  2021/02/15 [18:34]
▲ 김성주 의원     ©장병철 기자

민간입양기관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입양체계를 공적 영역에서 관리·감독하기 위한 방안으로 입양 후 아동의 사후관리 보고체계를 마련하는 법률개정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전주시병, 재선)은 10일 입양기관이 입양아동을 사후관리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의 '입양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은 입양기관의 장이 입양 성립 후 1년 동안 입양가정과 입양아동의 애착 관계 형성 등에 필요한 사후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아동이 입양 이후에도 안전한 가정환경에서 양육을 받고 있는지 점검하는 공적 사후관리 체계가 부재한 상황이다.

 

특히 양천구 입양아동 학대 사망사건을 계기로 아동학대 대응 체계의 이행력 강화뿐만 아니라 입양 절차에 대한 국가·지자체의 책임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받고 있다.

 

이에 개정안은 입양기관의 장이 입양아동의 사후관리 결과를 보건복지부 장관, 시장·군수·구청장 및 아동권리보장원의 장에게 보고하도록 해 입양아동 보호에 공백이 없도록 하는 내용이다.

 

김성주 의원은 “아동보호 체계 전반을 점검하면서 그간 민간 중심으로 이루어진 입양 절차를 공적 영역으로 끌어들여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고 강조하면서 “입양아동이 안전하고 건강한 가정환경에서 양육되고 있는지, 양부모와의 애착 관계는 잘 형성되고 있는지 정부 차원에서 점검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법 취지를 밝혔다.

 

아울러 김성주 의원은 “이번 입양특례법 개정안 외에도 입양 전 위탁의 제도화, 입양 후 지원서비스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입양특례법 전부개정안을 3월 중 발의할 예정”이라면서 “아동 중심의 입양체계를 구축해 입양 절차의 공적 책임을 강화하는 한편, 입양 지원을 활성화하겠다”고 추가적인 입법 계획도 밝혔다.


[나눔일보 = 장병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15 [18:34]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3
광고
'건강의섬완도' 지역명품 수산물 미국 LA현지 홍보 / 오승국선임기자
공무원연금공단, 2021년 상반기 체험형 청년인턴 42명 채용 / 장병철
[덕화만발'德華滿發']연륜과 경륜 / 덕산
이춘석 국회사무총장, '성과 중심의 평가 원칙' 정착시키겠다 / 조장훈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에 '2021 저소득가정 의료비 후원금' 기탁 / 오승국
이병훈 의원, '경찰관 정상적 직무 수행 중 사고' 형 감면 조항 신설 필요 / 조영자
이필수 신임 의사협회장 등 전남대의대 출신 인사들 '의료현안 포럼' / 오승국
이용빈 의원, '영산강 축으로 호남의 새로운 발상과 지혜 모아야' / 조장훈
동대문구, 탈노숙한 자활근로자 참여 '노숙인 거리상담반' 가동 / 조영자
국립국어원-에스케이텔레콤, '사람처럼 대화하는' 차세대 AI 개발 협력 / 최진희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