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행정·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영교 위원장, 2단계 재정분권 법안 행안위 의결 '자율적 지방재정 대폭 확대'
“이젠 진정한 지방분권시대로 나아갑시다”
 
최진희 기사입력  2021/09/13 [15:33]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 갑)은 13일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2단계 재정분권을 위한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이날 지방세법' 등 관련된 4개 법안 의결에 대해,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앞으로는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쓸 수 있는 지방재정이 대폭 확대되어 각 지역여건에 알맞게 재정운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 위원장에 따르면, 지방재정은 연간 5.3조 확충될 예정이다.

 

우선 지방소비세율은 총 4.1조원 규모 인상된다. 올해 21%인 지방소비세율이 ▲내년 23.7%(+2.7%) ▲2023년 25.3%(+1.6%)로 상향되는 것이다.

 

광역:기초 배분비율은 6:4이며, 기초단체 간에는 인구·재정력 지수를 고려하고 세부배분방안을 마련한다.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1조원 규모의 지방소멸대응기금도 도입한다. 인구‧면적‧지역소멸도‧재정력 등을 고려한 자치단체 간 배분기준을 통해 낙후지역에 집중배분된다(광역:기초 = 25:75).

 

아울러, 국고보조사업으로 추진되는 기초연금 사업 등의 국고보조율을 상향하여 약 2천억원 규모의 지방비 부담도 완화된다.

 

서영교 위원장은 “소멸될 위험이 있는 지자체가 3년내 85개에서 100곳이 넘어가고 있다. 자치분권은 시대적 과제이다. 기존의 중앙집권적 구조를 통해서는 지방을 살릴 수 없다. 오늘 통과된 재정분권 법안이 지방의 자율성을 뒷받침하는 토대가 될 것이다. 전국의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 뜻깊은 법안이 의결되었다. 오늘의 법안이 지방자치가 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고, 토대를 만들었다”고 밝히면서, “지방재정 자율성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사항들을 차질없이 완수하여, 앞으로 자치단체가 지역 여건에 맞게 자율적으로 재정을 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9/13 [15:33]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3
광고
[덕화만발'德華滿發']오징어게임 / 덕산
동대문구, '투명페트병' 모아오면 종량제봉투와 11월까지 교환 / 조영자
문정복 의원, 수도권 서남부권 IC 등 상습교통정체구간 해결 시급 / 조장훈
서영석 의원, 제약사 등 '중대한 약물이상반응' 3건 중 1건 보고기간 안지켜 / 조장훈
공진원, 미식의 도시 파리에서 한식도시락 '소반' 홍보 / 강현아
소병훈 의원, 대출규제 전 계약 아파트 '중도금·집단대출 풀어줘야' / 조영자
김교흥 의원, HUG 보증이행 거부 사유 '도망간 집주인 인감증명서' / 조장훈
[덕화만발'德華滿發']재잘재잘 / 덕산
[PHOTO 경주]늦가을 나를 찾아 떠나는 풍경 3선…서면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 강현아기자
허영의원, '용산정비창 개발이익' 대장동 훨씬 뛰어넘을 것… 철저 환수 요구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