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봄의 섬 선도 '금영화 활짝'

수선화 진 자리에 금영화가 만개

손다해 | 입력 : 2022/05/06 [16:44]

 

수선화의 섬으로 알려져 매년 많은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봄의 전령사 수선화 꽃 향으로 섬 전체를 물들였던 “선도”에 금영화(캘리포니아 양귀비)가 만개하여 또 다른 장관을 이루고 있다.

 

12ha에 이르는 면적에 수선화가 진 자리에 노란 금영화가 만개하여 선도의 푸른 하늘과 바다와 어우러져 마치 섬 전체가 노랑 물감을 풀어놓은 듯 한 폭의 그림과 같다.

 

신안군은 수선화 외에 금영화, 겹금계국, 창포, 분꽃 등을 심어 선도를 사계절 꽃피는 섬으로 조성하여 언제 방문하더라도 특유의 경관과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컬러마케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한편 선도는 2022년 행정안전부에서 봄과 어울리는 여행주제에 맞는 찾아가고 싶은 섬 9곳 중의 하나로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찰칵섬으로 선정되었다.

 

[나눔일보 = 손다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1/8
̽ īī丮 ν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