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복위·NICE·KCB, '한계채무자 맞춤형 신용상담 연계' 업무협약

“한계채무자가 적시에 제도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력”

장병철 | 입력 : 2022/11/24 [15:30]

 

신용회복위원회(위원장 이재연, 이하 ‘신복위’)와 NICE평가정보(대표이사 신희부, 이하 ‘NICE’), 코리아크레딧뷰로(대표이사 황종섭, 이하 ‘KCB’)는 한계채무자 선제적 지원을 위한 맞춤형 신용상담 연계 업무협약을 2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저신용자 및 단기 연체자가 신용정보를 조회하는 경우 채무조정, 복지제도 등 맞춤형 정보를 선제적으로 안내하여 제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세 기관과의 연계를 위해 마련됐다.

 
NICE, KCB는 신용정보 조회 시 채무조정과 복지제도 등 맞춤 정보를 제공하고 신용상담을 요청하는 경우 신복위로 연계하며, 신복위는 연계 받은 한계채무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신용상담을 지원한다.

 

NICE 신희부 대표는 “NICE지키미 플랫폼을 방문하는 단기연체자와 저신용 취약계층에게 신용회복위원회의 제도를 적극적으로 안내하여, 채무자분들의 신속한 재기를 지원하고 심각한 부채문제를 잘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KCB 황종섭 대표는 “KCB는 전문가 신용관리 서비스인 올크레딧을 통해 선도적으로 신용상태를 점검하고 관리하는 방법을 안내하여, 과도한 채무 부담에 고통받는 국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신복위 이재연 위원장은 “지금까지 사후적 조치에 집중되었던 신용상담을 선제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지원체계가 마련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계채무자에게 개인별 상황에 맞는 맞춤 신용상담을 제공하여 적시에 제도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나눔일보 = 장병철 선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1/7
̽ īī丮 ν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