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가족사랑 ‘찾아가는 인형극 인구교육’ 운영

관내 초등학교 9개교, 1,400명 대상, 가족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 교육

손다해 | 입력 : 2024/06/26 [16:43]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저출생 시대에 가족의 소중함과 형제애 등 가족사랑 분위기 조성을 위한 ‘찾아가는 인형극 인구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인형극 인구교육은 사전 신청한 관내 9개 초등학교, 학생 1,400명을 대상으로 오는 7월 5일까지 진행하며, 현재까지 남악초와 무안행복초 791명의 학생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공연은 ‘쉿, 동생이 사라졌어요’라는 주제로 저출생으로 가족이 줄고 학생과 학교도 줄어들고 있는 점을 부각하며 가족의 소중함과 형제애 등 올바른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강의 위주의 딱딱한 교육에서 벗어나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참여형 공연으로 감동과 함성, 박수 속에서 재미와 교육이 결합한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공연 전에는 기대감과 흥미를 유발하기 위해 선생님과 학생이 게임을 하며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서명호 미래성장과장은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공감과 소통형 교육으로 어린이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에서 무안군의 밝은미래가 보인다”며 “가족의 행복한 가치관 형성으로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다양한 시책을 만들어 나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눔일보 = 손다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1/7
̽ īī丮 νŸ׷